원전주변지역 현안사업 및 안전방재 대책 등 논의

입력 2019-03-07 14:30
7일 경북 울진 한울원전 민간환경감시센터에서 원전소재 시군의회 공동발전협의회 회의가 열렸다. 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군의회는 7일 한울원전 민간환경감시센터에서 원전 소재 시·군의회 공동발전협의회 2019년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는 지역주민의 원전안전 방재대책 마련 등 각종 현안에 대해 원전 소재 5개 시·군이 공동의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울진군의회는 원전주변지역 사업자 지원사업 선정과정에 지역 주민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되고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한국수력원자력이 사업자 지원사업 결정전에 지역위원회와 심의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개선방안 등을 건의했다.

원전 소재 시·군 의회 공동발전협의회는 원자력발전소로 인해 특별한 희생을 감수하고 있는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2011년 9월 27일 경주시, 기장군, 영광군, 울주군, 울진군 5개 시․군 의회 의장으로 구성·발족했다.

울진=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