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기준치를 초과한 후쿠시마원전 오염수를 재정화가 아니라 희석 과정을 거쳐 방사성물질이 기준치 이하로 낮아지면 바다에 방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후케타 도요시 원자력규제위원장은 전날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폐로 진행상황을 시찰한 후 연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재정화가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희석 후 해양 방출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정화나 희석률을 높이는 거나 과학적으로 큰 차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난 뒤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 건물 주변에는 고농도 방사성물질에 오염된 물이 고여 있다. 이 오염수는 외부에서 들어온 물과 섞이며 양이 급증해 현재 94만톤에 이른다. 일본 정부는 원전 운용사인 도쿄전력이 원전 주변에 모아놓은 이 오염수를 희석해 방사성물질이 기준치 이하로 낮아지면 바다로 방출하도록 허용할 계획이다. 하지만 최근 도쿄전력 분석에 따르면 이 오염수 중 84%에서 방사성물질 방출량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성물질이 검출된 후쿠시마원전의 오염수 실태 점검에 나선다. IAEA 측은 성명을 통해 “오는 9∼19일 전문가들을 후쿠시마 현지에 보내 후쿠시마현 연안 해역에서 해수, 해양 퇴적물, 수산물 샘플을 수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