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원전 안전성 등에 관한 논의 펼쳐
▲ 울산시는 18일 다양한 원전의견 수렴과 원전안전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18일 다양한 원전의견 수렴과 원전안전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원자력안전관련 기관 및 시민단체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시에 따르면 현재 울산지역은 인접지역인 고리와 월성을 포함해 가동원전만 12기에 달하며 운영허가가 내려진 신고리 4호기를 비롯해 5‧6호기가 건설 중인 세계 최대 원전밀집지역이다.

특히 지난 2월1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와 관련해 주요 쟁점사항인 가압기 안전방출밸브(POSRV) 누설저감 조치 조건부 허가에 대해 탈원전을 주장하는 시민단체 등에서는 안전 확보가 되지 않은 운영허가의 철회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이날 간담회 1부에서는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와 관련해 새울원자력본부와 탈원전 주장 시민단체의 주제발표가 실시됐다.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에서는 조석진 기전실장이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조건부 사항인 가압기 안전방출밸브 누설 저감조치와 화재방호 안정성 등에 대한 주제로 발표를 펼쳤다.

 

▲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 신고리 3호기.

신고리 4호기 허가 철회를 요청하고 있는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에서는 용석록 집행위원장이 나서 가압기 안전방전방출밸브 누설 위험, 지진 발생에 따른 안전 여부 등에 대한 주제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신고리 4호기 안전 관련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참석한 기관, 단체, 시민 등 상호 질의응답 등의 논의가 이어졌다.

간담회 2부에서는 울산시 홍순삼 원자력산업안전과장이 주민대피계획 개선 등 방사능방재 대책 전반에 대해 발표를 진행했다.

주요내용은 원전사고 대응 모의시험(시뮬레이션) 구축, 방사능 재난대비 시민대피 훈련강화, 민간합동 감시기구 운영, 관외 구호소 확대 지정 방안, 민간 환경감시기구 구성 및 운영 등이다.

이날 시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가 시운전 중인 신고리 4호기 안전성 확보를 위한 소통의 장 역할과 원자력 안전정책의 정보 교류의 장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귀임 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