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커멘트 】
최근 원자력 발전소 인근에서 드론이 자주 목격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이 드론 테러를 당했는데, 우리 원전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정치훈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지난 17일 한빛원전 주변에서 드론을 띄운 40대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지난 7월부터 두 달간 무려 8차례나 드론을 날리는 동안 관계 당국은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 스탠딩 : 정치훈 / 기자
- "이어 지난 7일에도 이곳 원전 바로 옆 해수욕장에서 20분 동안 드론이 띄워졌는데 아직 용의자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드론 때문에 신고가 들어와서 경찰이 한동안 해수욕장 왔다갔다하고, 사무실 들어와 CCTV도 확인하고…."

고리원전 인근에서도 올해 10차례나 드론 적발이 있었고, 그 가운데 2건의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원전 주변 반경 3.6km는 아예 비행이 금지돼 있고, 반경 18km까지는 허가가 없으면 비행이 제한됩니다.

하지만, 눈으로 발견하거나 신고에 의지하다 보니 무단 드론 비행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 인터뷰 : 전창근 / 한빛원자력본부 홍보팀장
- "근무를 서고 있는 방호 인력들이 최초 발견하고 즉시 군경에…."

부랴부랴 관계 당국은 23일부터 고리원전 주변에서 드론 방호 장비 시험 검증에 들어갑니다.

12kg 이상 등록된 대형 드론 수가 1만 대에 육박하고, 조종 자격 취득자도 2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드론 인구에 비해 보안 대책은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 pressjeong@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