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기준 총 295개 발견…지난달 245개 비해 50개 늘어
"부실공사 가능성 등 철저한 조사와 대책 필요"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원자로에 사고가 났을 때 방사성물질이 밖으로 새어나오는 것을 막아주는 벽인 격납건물에서 공극이 한 달 새 50개가 늘어 이달까지 총 295개가 발견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이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으로부터 받은 ‘원전 격납건물 공극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달 20일 기준 격납건물 공극은 295개에 달했다.
2019년 9월 20일 기준 원전 격납건물 공극발생 현황 (제공: 한국수력원자력)

현재까지 발견된 공극의 숫자와 최대깊이는 ▲고리 4호기 10개·19㎝ ▲한빛 1호기 14개·19㎝ ▲한빛 2호기 18개·19㎝ ▲한빛 3호기 124개·62㎝ ▲한빛 4호기 121개·157㎝ ▲한빛 6호기 1개·19㎝ ▲한울 1호기 3개·19㎝ ▲한울 3호기 4개·19㎝로, 총 295개로 집계됐다.

공극이 가장 많은 곳은 한빛 3·4호기로 각각 124개와 121개에 달하는 공극이 발견됐다.

또 지난달 31일을 기준으로 고리 4호기를 비롯한 원전 8곳에 총 245개의 공극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지만 이번 점검 조사에서는 50개가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위 의원은 "격납건물 벽에서 공극이 295개에 있어 조사가 진행될수록 원전 안전에 대한 신뢰가 깨지고 있다"며 "원전 부실공사 가능성 등을 포함해 철저한 조사해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9월 26일(목) 09:42
게시 : 2019년 09월 26일(목) 09:42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