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

사이트맵
모바일 메뉴
TOP

주민과 지역을 위해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가 함께합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첨부파일, 조회, 카테고리
‘경영난 호소’ 신고리 5·6호기 협력업체 작업 거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1-19 조회수 17
첨부파일
링크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328983&ref=A
<p><img id="imgVodThumbnail" alt="" src="https://news.kbs.co.kr/data/news/title_image/newsmp4/ulsan/newsplaza/2021/11/19/50_5328983.jpg">  <!-- 다음기사보기 -->  <div class="next-view" id="nextNewsDiv"><a id="nextNewsUrl" href="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328984">   </a>  </div><div class="next-view"><br></div><div class="next-view"><br></div><div class="next-view"><br></div><div class="next-view"><br></div><div class="detail-visual" id="vod_template" style="display: none;"><div class="next-view" id="nextNewsDiv"><button class="btn btn-wh hover on" id="hiQualityImg" typpe="button">고화질</button> <button class="btn btn-wh hover" id="lowQualityImg" typpe="button">표준화질</button> <span class="btn-auto">자동재생<button class="autoPlay" id="autoChk" type="button"></button></span></div><div class="vod-control fl-wrap"> <div class="fr"><a class="btn btn-wh show-keyboard" href="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328983&ref=A#">키보드 컨트롤 안내</a> </div></div><div class="section vod"><div class="vod-wrap"><span class="blind">동영상영역 시작</span> <div tabindex="0" title="동영상플레이어 영역입니다. - ‘Tab’키를 누르시면 동영상 플레이어에 접근합니다." class="view"><img alt="" src="https://news.kbs.co.kr/resources/images/common/noimg_633_355.png"> <button title="동영상 시작" class="btn-play" type="button"><span class="blind">동영상 시작</span></button></div><span class="blind">동영상영역 끝</span> </div><em class="desc font-size"><span class="blind">동영상설명</span></em><button class="btn-cancel" type="button"><span class="ico"></span><span class="blind">동영상 고정 취소</span></button> </div></div><div class="detail-body font-size" id="cont_newstext"><!-- 서비스 기사 --> <!-- 기사본문 필요한 부분을 치환 -->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공사에 참여 중인 협력업체 20곳이 주52시간제 등의 영향으로 공사기간이 연장되면서 현장 인력에 대한 직접비용이 늘어나 업체들의 적자 규모가 천억 원에 육박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작업 거부에 들어갔습니다.<br><br>이에 대해 시공사 관계자는 "직접비 명목으로 손실을 보전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br></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