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

사이트맵
모바일 메뉴
TOP

주민과 지역을 위해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가 함께합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첨부파일, 조회, 카테고리
[부산] 부산에 고준위 방폐장 건립될 듯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2-03 조회수 304
첨부파일
링크 https://mbcgn.kr/article/2teBPywtTIBKIpe9Ce

◀ANC▶

그동안 외부로 반출할 방법이 없던

사용후핵연료를 원전 땅 안에 저장하겠다는

정부 계획이 확정되자,

해체가 결정된 고리원전 1호기가

곧바로 심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고농도 핵연료다발을

기장군 고리본부 안에 장기 저장한다는 계획,

이렇게 되면 부산은 고준위 방폐장이 됩니다.

윤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2017년 6월 19일 0시, 대한민국은

국내 최초의 고리원전 1호기를

영구 정지했습니다."

고리 1호기가 가동 중단 5년 만에

원전 해체 계획안 심사에 돌입했습니다.

갈 곳 없던 사용후핵연료를

원전 부지 안에 저장하도록 정부가 길을 터주자

곧바로 해체 절차를 재개한 것입니다.

CG]계획서에는

"고리본부 안에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을

보관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기장군에 첫 방폐장이 들어설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기초 서류 검토 결과 '적합하다'는 의견을

보고 받고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갔습니다.

◀INT▶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관계자

"지금은 형식을 지켰느냐 위주로 본 것이고요.

법에 따른 형식을 다 지켜서 풀어왔기 ?문에

이제 실질적인 내용적인 측면에서 반영이 안 된 것들이 있으면 저희가 다 반영을 시키려고 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2020년 7월부터

고리 1호기 해체 계획서 초안에 대한

주민 공람과 순회 공청회까지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당시엔 가장 중요한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안은 빠져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계획서 심사는 무기한 연기됐었지만

지난 21일 "원전 부지 내에 저장한다"는 계획이 추가 보완되면서 본격 심의 대상에 오른 것입니다.

◀INT▶ 황운철/기장군의회 원전특위원장

"(공람용) 책 자체 인쇄도 백 몇 권 안 하고 안에도 보면 거의 한 1/3 정도가 백지로 해놓고, 공청회 오신 분들조차도 이런 식으로 하는 건 너무 심하다(고 하는 분위기였다.)"

원안위는 앞으로 1년 6개월동안

한수원의 해체계획안에 대해 안전성, 기술성 등

종합적인 심의를 거쳐 최종 결론낼 계획입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기사 링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