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

사이트맵
모바일 메뉴
TOP

주민과 지역을 위해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가 함께합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첨부파일, 조회, 카테고리
원전 주민협의회 ‘직선제’ 도입…“국내 첫 사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2-15 조회수 364
첨부파일
링크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395062&ref=A

[앵커] 발전소 주변 지역에 제공되는 막대한 원전지원금의 부정사용 폐단을 없애겠다며 신고리 원전 지 역인 울주군 온양읍 주민들이 '주민 직선제'를 통한 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는데요. 국내 원전 주민협의체로는 처음 있는 일이어서 다른 원전 지역에 파장이 예상됩니다. 이이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5년,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지역 주민협의회가 수백억 원대의 원전지원금을 주먹구구로 사용 했다 감사원에 적발됐습니다. 농기계 등의 장비 구입을 수의계약으로 진행하는가 하면, 회의록 서류까지 조작했습니다. 올해부터 원전지원금을 받게 된 울주군 온양읍 마을 주민들이 이같은 폐단을 없애겠다며 파격적 인 협의체 운영 방식을 내놨습니다. 이른바 '주민직선제'. 임원 선출을 대의원이 하지 않고, 주민 전체가 투표를 통해 하는 겁니다. 입력 2022-02-15 07:33:57 수정2022-02-15 08:05:11 원전 주민협의회 ‘직선제’ 도입…“국내 첫 사례” 뉴스광장(울산) 국내 원전 주변 지역 주민협의체로는 처음 있는 사례입니다. [문정진/온양읍주민협의회 창립 발기인 대표 : "우리 나름대로 앞으로는 투명하게 깨끗하게 하겠 다는 취지에서 직선제를 하려고 하는 겁니다."] 만 2천여 가구가 가구별로 한 표의 선거권을 갖게 됩니다. 이를 위해 회원 공개모집부터 시작합니다. 협의회가 구성되면 임원진과 대의원 등 100여 명을 주민들이 직접 뽑습니다. 막대한 원전지원금의 배분부터 집행까지의 전 과정에 주민들의 의사결정이 반영되도록 하는 제 도적 장치를 만든 셈입니다. [박채복/울주군 온양읍 주민 : "원전이 뭐 돈도 나오고 하니까 자기들(임원)이 다 해 먹는다, 이런 말도 있는데 전혀 그런 거 없이 잘해도 그런 소리가 들리고, 이번에는 주민 직선제를 하는 것이 시대에 맞고…."] 온양주민협의회의 국내 첫 주민직선제 도입은 바로 인근의 울주군 서생면과 부산 기장군을 포함 한 전국 원전 주변 지역의 주민협의회 운영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