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

사이트맵
모바일 메뉴
TOP

주민과 지역을 위해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기구가 함께합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첨부파일, 조회, 카테고리
러시아 금융제재에…한수원, 이집트 원전 수출 ‘안갯속’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3-03 조회수 367
첨부파일
링크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52466

국제 사회의 러시아 제재 강도가 세지면서, 한국의 이집트 엘다바 원자력 발전 사업 참여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엘다바 원전은 이집트 원자력청(NPPA)이 발주했지만, 러시아 업체가 전체 사업을 수주해 진행하고 있어서다.

2일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한수원은 오는 4월 엘다바 원전 계약 체결을 목표로 러시아 업체 측과 실무 협상 중이다. 총 300억 달러(약 35조원)를 투입해 1200㎿급 원전 4개를 짓는 이집트 엘다바 원전은 2017년 러시아 JSC ASE가 전체 사업을 수주했다. JSC ASE는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인 로사톰(Rosatom)의 자회사다. 한수원은 이 중 터빈 건물 등 2차 계통 사업 참여를 위한 단독협상자로 선정돼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엘다바 원전이 현재 러시아 제재 대상에 포함된 것은 아니다. 러시아 업체가 사업을 수주했지만, 최종 사용자가 이집트 정부이기 때문이다.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수출 제재나 금융 제재에 로사톰이나 JSC ASE가 포함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기사 링크 참조